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

by KAM on Sep 21, 2017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윤대현 (2).jpg 윤대현 6단


아이키도라는 무술은 『동물의 왕국』과 구별이 어려울듯한 '힘의 논리'를 정당화하거나 미화해서는 안된다. 무분별하고 근거없는 권위 남용으로 서열을 구분하려는 구습은, 새로 시작하려는 이들이 의욕을 잃을뿐 아니라, 기존 회원들과 형성된 인간관계마저 멀어지게 할 수 있다.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는 의미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아이키도에서는 절대 성장하지 못한다.


이기려는 마음이 강해지면 강해질수록 더욱 거칠어진다. 대결을 통해 승부를 결정짓고야 말겠다는 생각이 주류를 이루면 입문자나 약자는 다치거나 설자리가 없게 된다. 가끔 지도원들을 기록한 영상을 보면 자연스러움을 잃고 과장된 동작이 눈에 들어 온다. 자신을 돋보이게 하려는 생각이 행동을 지배한 결과다. 현대 무술이 겸손과 인화를 잊으면 군대에서 연마하는 살상 기술과 별반 다르지 않게 된다. 무술이 살상 기술을 연마하는데서 시작되었지만, 이제는 현대 사회가 요구하는 가치와 실용성을 추구할 필요가 있다.


실력과 지위가 상승할 수록 더욱 겸손해야 한다. 나는 지금도 옛날 어렸을 때 수련을 시작하면서 외치던 구호가 생각이 난다. "우리들 관원은 상호친애하며 사범 명령에 복종함!" 나는 이런 구호가 싫다. 복종을 위해 상호친애를 이용한 것이다. 훌륭한 지휘관은 부하를 함부로 부리지 않는다. 군대가 민주적인 조직일 수는 없지만 합리적으로 움직여야 한다. 하물며 엄연한 민주사회 시민들이 모인 공간에서 무술을 익힌다는 이유로 합리성을 상실하고 사람에 대한 예의를 잃는 일은 어떤 이유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다.


체육대학을 포함해 상아탑이라 불리는 대학 사회에서 이른바 '똥군기'를 잡다가 일어나는 불미스러운 사례들이 뉴스를 장식하는 일들을 심심찮게 접한다. 지도교수들이 오히려 방조하고 있지는 않은가 싶을 정도로 빈번하다. 이렇게 배우고 전하는 학생들이 사회에 진출하니 이른바 갑질이 반복되는 일이 당연한지도 모른다. 학력과 경제력만큼 인성이 뒷받침되지 못한 이들이 주류 사회를 점령해가면 그 미래는 어두울 수 밖에 없다.


아이키도는 기술과 인성이 자연스럽게 배어나도록 꾸준히 수련해야 한다. 상대에게 불쾌감을 유발할 수 있는 기술은 제대로된 아이키도 기술이 아니다.  정확한 기술에서 지도자와 선배에 대한 존경이 우러난다. 고바야시 선생님을 비롯해서 스승으로 모실만한 분들로부터 기술을 받으면 불쾌하지 않고 감탄과 감사가 내 가슴을 채우는 경험을 수 없이 해왔다. 거기서 존경이 생기고 더욱 수련에 매진해야겠다는 생각이 요동친다.


스승과 선배는 제자와 후배가 발전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기뻐한다. 서열을 가리듯 편을 가르며 타인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를 일삼는 사람은 아이키도인으로서 발전하기 어렵다. 타인 즉 상대 아픔에 대한 공감능력이 떨어지는 사람은 아이키도인이 아니다.


아이키도는 배울수록 고개를 숙이는 운동이다.


Files '1'
  • ?
    제주오승도장장 2017.09.21 20:47
    글을 읽으며 뜨끔한 1인 입니다.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가르침 고맙습니다.
  • ?
    성주환 2017.09.22 15:06
    감사합니다. 새기겠습니다.
  • ?
    윤낙준 2017.09.23 02:33
    항상 반성하고, 마음에 새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松山™ 2017.09.25 19:15
    항상~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습니다.
    선생님! 감사합니다.
  • ?
    바람의기사 2017.10.18 00:24
    힘들시절 도서관에서 우연히 아이키도에 관한 책을 읽고 처음 도장을 찾아 유치하고 치기어린 마음으로 접한 후 마음 많큼 배우지못했지만 나이를 먹어가다보니 그래도 전보다는 조금씩 나아지는 저 자신을 봅니다. 아직은 저 자신을 편하게 수신하지는 못하지만 선생님의 곰을 던지는 포스터에 웃었던 생각을 하면서 계속 노력하려고 합니다. 짧게 만났지만 이런 인연을 맺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근 수정일
614 合氣는 氣를 결합하는 것이다. [1]  fileimage KAM 2017.11.11 460 2017.11.12
613 승단 그리고 조화 [2]  fileimage KAM 2017.10.31 425 2017.10.31
612 悟道 [2]  fileimage KAM 2017.10.24 394 2017.10.27
611 계속할 수 있는 것이 가치가 있다. [2]  fileimage KAM 2017.10.07 755 2017.10.09
»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 [5]  fileimage KAM 2017.09.21 606 2017.10.18
609 정도를 걷는 것이 정말 어렵다.  fileimage KAM 2017.09.04 920 2017.10.31
608 정확하게 바라 볼 수 있어야  fileimage KAM 2017.08.23 834 2017.08.23
607 합기도 지부 등록에 관한 안내  fileimage KAM 2017.07.19 1088 2017.07.19
606 초인(超人)  fileimage KAM 2017.07.14 993 2017.07.14
605 비전을 가르치는 아이키도(合氣道)   KAM 2017.07.12 937 2017.07.12
604 한 사람의 열정으로 보아 달라. 2 [5]   KAM 2017.07.07 1212 2017.07.10
603 한 사람의 열정으로 보아 달라. 1   KAM 2017.07.07 1425 2017.07.08
602 정신이 지배하는 육체, 육체가 지배하는 정신 [1]  fileimage KAM 2017.07.03 1115 2017.07.09
601 초심자의 변화를 여유있게 지켜보라 [6]  fileimage KAM 2017.06.29 1175 2017.06.30
600 무도의 길 [1]  fileimage KAM 2017.06.26 958 2017.06.26
599 경찰대학 학보에 소개된 아이키도 기사(1998,04,11) [3]  fileimage KAM 2017.06.24 982 2017.06.29
598 회원 숫자를 논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  fileimage KAM 2017.06.20 1454 2017.06.20
597 무도와 스포츠를 어떻게 구분해야 할까? [1]  fileimage KAM 2017.06.14 1187 2017.06.16
596 아이키도는 실전을 가르친다  fileimage KAM 2017.06.09 1607 2017.06.09
595 광신도? [2]   KAM 2017.06.05 1137 2017.06.0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1 Next ›
/ 3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 사단법인 대한합기도회  |  
  • 주소: 121-100 서울특별시 마포구 노고산동 31-8 (B1)  |  
  • 전화번호: (02) 3275-0727  |  
  • FAX: (02) 704-9598  |  
  • 이메일: aikidokorea@gmail.com

SITE LOGI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