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의 가치는 남이 아닌 나를 이기는 것

by KAM on Feb 01, 2018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DSC초심도장.jpg

<대구 초심도장에서 아이키도를 수련하고 있는 어린이



요즘 날씨가 너무 추워서 밖에 나가는 것이 내키지 않습니다. 이렇게 추운 날씨에도 도장에 나오는 회원들을 보면 운동을 정말 좋아하는 사람들이구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도장은 일반 서비스업과는 분위기가 많이 달라서 다소 엄숙하고 절제되는 행동과 운동 자체가 힘이 들기 때문에 평범한 일반인들이 좋아할 만한 구석이 없는게 사실입니다.


가끔 자기 하고 싶은대로 행동하는 사람들이 오기는 하지만 도장의 분위기 때문에 오래 지속하지 못하고 그만 두곤 합니다. 도장은 몸과 마음을 수양하는 곳입니다. 엄숙하고 힘든 수련[稽考]은 신앙인이 회개를 하고 새롭게 변화되는 것과 같이 나약한 자신을 개선하는 신체적 방법입니다. '진정한 무도는 사랑의 작용이다'라고 창시자는 말합니다.


그것은 만물에 생명을 주는 작업이며, 서로 다투거나 죽이는 것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사랑은 모든 것의 수호신이다. 이것 없이는 아무것도 존재할 수 없다. 아이키도는 사랑의 실현이다'라고 했습니다. 모든 만물은 신으로부터 왔다고 하지만 정작 그런 사랑이 시야를 가리게 하고 세상을 바르게 보지 못하는 실수를 하곤 합니다. 자식 사랑이 그런 것입니다.


부모는 자식을 잘 이해하지 못하곤 합니다. 부모말을 듣지 않는 자식의 마음을 알지 못하는 것이 그런 것입니다. 사랑이 시야를 흐리고 있어서 입니다. 있는 그대로의 자식을 보지 못하는 것입니다. 부모가 아무리 많은 재산과 지식을 물려 주었다고 해도 자식에게는 사치일 뿐입니다. 자식을 향한 엄마의 눈물은 사랑입니다. 사랑으로는 올바르게 자식을 보지 못합니다.


세상의 빛이 되려면 자식을 있는 그대로 볼 수 있는 스승이 있어야 합니다. 학교가 그 역할을 하여 왔지만 물질만능의 세상에서 학교는 직업양성소로 바뀐지 오래 되었습니다. 신(神)이 세상을 지배하던 시대는 지났습니다. 이제는 사회 구성원 스스로 자기 자신의 능력과 자질을 향상시키는 시대입니다. 자기 자신을 바르게 바라 볼 수 있는 수양의 장소가 도장(道場)입니다. 도장은 좌절을 맛보게 하고 실패를 경험하게 합니다.

 

그것이 일상사가 되지 않도록 자신을 개선하는 노력을 하게끔 만듧니다. 아이키도는 수련을 하면 할 수록 자세가 반듯해 지고 행동이 자연스러워 지면서 품격이 느껴집니다. 아이키도가 시합이 없는 것은 자연의 섭리처럼 무리하지 않는 움직임의 당연한 결과이기 때문입니다. 아이키도는 상대보다 강한 완력과 스피드로 승부를 가리는 운동이 아닙니다.   


시합을 하고 순위를 정하게되면 강한자는 실력을 내세워 다른 사람의 의견을 누르려고 할 것입니다. 물론 그렇게 해서 훌륭하게 이끌어가는 곳도 있습니다. 그러나 바꿔서 생각해 보면 언제나 강자가 되기 위해 싸움이 전제 조건이 되어야 하는 것은 인격을 완성해가려는 목표나 이념으로부터 적합하다는 생각을 할 수 없게 만듭니다. 그것은 기술을 펼칠 때에도 나타나곤 합니다.


이겨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힘을 쓰게 되고 몸을 더 경직하게 됩니다. 이겨야 한다는 생각은 질 수 있다는 부정을 깔고 있기에 긴장을 불러옵니다. 모든 힘을 동원하고 페인트 즉 속임수를 써서라도 이기겠다는 심리가 작용하면서 움직임은 더욱 거칠어 집니다. 자기 중심적인 사람은 배려라는 뜻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그런 사람은 자기가 가지고 있는 지식과 힘을 모두 동원해서 상대를 이기려고 합니다.

 

조화가 없이 말하는 정의라는 단어는 그저 가식일 뿐입니다. 인격이 훌륭하다라는 것은 뛰어난 한 쪽이 부족한 다른 쪽을 없이 여기고 위에 서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헬조선"과 "갑질사회"이라는 단어가 만연하다는 것은 윤리가 없는 인격이 판을 치고 있는 세상이라는 뜻으로도 여겨집니다. 세상을 향해 외치는 그 많은 정의가 모두 어디에 묻혀 있습니까?     


나는 도장에서 그 해답을 찾고 있습니다. 아이키도는 상대가 하고자 하는 것을 도와주는 운동입니다. 그래서 완력을 쓰지 않습니다. 아이키도 기술은 무리하지 않는 것이 특징입니다. 기술을 펼칠 때는 솔직하고 합리적이어야 합니다. 속임수를 쓰지 않고 상대를 컨트롤 할 수 있어야 합니다. 힘에 의지해서 기술을 뽐내려 하고 승부를 가려서 자신을 돋보이려 하는 것은 자칫 자신의 인격을 닦아나가는 올바른 길을 가지 못하게 만듭니다.


그것은 서로 절차탁마(切磋琢磨)하지 못하는, 다시 말하자면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서로의 결점이나 잘못된 것을 고쳐주면서 더 큰 사람으로 발전하지 못한다는 뜻입니다. 나는 아이키도를 통해서 창시자의 큰 뜻을 보았고 감명받았습니다. 절대 지지 않는다는 승부의식을 가졌던 나에게 이제는 이기고 지는 결과나 승부에 연연하지 않는 조화로운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시각을 갖게 해준 아이키도에 감사(感謝)를 가집니다.


날씨가 춥고 더워도 평소와 같이 수련에 정진하는 당신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진정한 초인입니다.



ec4fa5e8229c8543d93f27cfb33c9488.jpg

<아이키도 심사에 응시하고 있는 여성회원> 


  • ?
    바람의기사 2018.02.19 16:04
    도장장님 극기훈련 때 생각이 나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근 수정일
629 검술과 체술의 동화가 아이키도(合氣道)다. [1]  fileimage KAM 2012.09.26 41735 2015.12.10
628 DVD 동영상 수련의 위험성 [6]  fileimage KAM 2012.11.05 37748 2012.11.12
627 스가와라 선생의 특별강습회를 마치면서 [8]  fileimage KAM 2012.10.31 37609 2012.11.01
626 대동류(Daitoryu)와 합기도(Aikido) 펀치에 대한 대응  fileimage KAM 2012.01.23 37510 2013.04.30
625 추천과 제명 그리고 파문 [2]  fileimage KAM 2012.10.24 37110 2012.10.26
624 전통무기 '우치바리' [2]  fileimage KAM 2012.08.29 35322 2012.08.30
623 최고의 여성호신술 (손목잡기의 유래) [5]  fileimage KAM 2013.03.12 33439 2013.03.13
622 가치있는 합기도 단증 [1]  fileimage KAM 2012.10.16 33296 2012.10.29
621 제11회 국제합기도대회 참가 (동경 요요기 올림픽 센타) [6]  fileimage KAM 2012.09.25 32700 2012.09.27
620 싸우는 것보다 더 어려운 것, 불로장생 [3]  fileimage KAM 2012.11.01 32591 2012.11.03
619 신뢰감  fileimage KAM 2012.01.18 32438 2013.09.20
618 어른이 배울만한 가치를 가진 무도 [7]  fileimage KAM 2012.12.11 31846 2012.12.16
617 회원들 일본에서 무도수행하고 돌아오다. [3]  fileimage KAM 2012.10.10 31785 2012.10.13
616 장(杖) 중봉에 대한 정확한 이해  fileimage KAM 2012.01.23 31647 2012.01.23
615 판사, 검사가 골프대신 즐기는 운동은? [2]   KAM 2012.10.08 30939 2012.10.10
614 지도자의 노력이 문제 [6]   KAM 2012.11.11 30066 2012.11.12
613 새옹지마(塞翁之馬)   KAM 2012.01.18 29373 2012.01.18
612 제18회 전국합기도연무대회를 마치면서 [11]  fileimage KAM 2012.09.11 29238 2012.09.16
611 합기도의 한국 도입에 관한 잘못된 이해 [2]   KAM 2012.11.07 29063 2013.09.20
610 브랜드 그리고 명확한 정보의 중요성   KAM 2012.01.18 28966 2012.01.1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2 Next ›
/ 3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 사단법인 대한합기도회  |  
  • 주소: 121-100 서울특별시 마포구 노고산동 31-8 (B1)  |  
  • 전화번호: (02) 3275-0727  |  
  • FAX: (02) 704-9598  |  
  • 이메일: aikidokorea@gmail.com

SITE LOGI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