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적인 발전과 함께해야 하는 것은

by KAM on Mar 26, 2014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C6%F7%BD%BA%C5ʹ%BA%C0%CE%C5ͳݿ%EB3.jpg


우리 단체가 정통 합기도를 시작한지 25주년이 되었습니다. 처음 혼자서 일본에 선생을 뵈러 찾아 다니던 때와는 달리 이제는 많은 선생들이 우리단체를 찾아와 주고 있습니다. 어제는 아오모리에서 카나야 히로타카 선생이 왔습니다. 카나야 선생이 2주동안 수련일정을 마치고 돌아가면 이시바시 료이치 선생이 오실것입니다. 5월에는 고바야시 선생이 오시고 6월에는 차후 합기도 4대도주인 미츠테루 선생이 세계본부의 여러 지도원들과 함께 오십니다.

 

서로의 발전을 위해서 교류하는 것이 이런 것입니다. 합기도는 시합을 하지 않습니다. 오직 기술적, 정신적 향상을 위한 것입니다. 서로가 좋은 파트너가 되어 이전보다 더 나은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협력하는 것입니다. 합기도 기술은 어떤 상황에서도 일관되게 펼치고자 하는 기본기가 있습니다. 그 기본기는 베고 찌르는 것이 전부인 검도만큼이나 단순하다 할 수 있습니다. 기초기술과 기본기는 거의 교과서 식으로 전개되어 있어서 어렵지 않게 배울 수 있습니다.

 

일정한 기간을 배우고 나면 기초나 기본기를 기술이라고 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방해받지 않고 기본기를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전개되어 나가는 과정이 더 중요해 지는 것입니다. '합기'가 그런 것이며 '타이사바키'라는 것도 같은 것입니다. 그 외 허리에서 나오는 기술이나 오모미라고 하는 기술도 같은 것입니다. 그런 것들은 단시일에 쉽게 섭렵될 수 있는 것들이 아닙니다. 6, 7, 8단은 세월만 가면 그냥 주는 것이 아니기에 그들로 부터 배울 것이 많습니다.

 

더 높은 선생을 모시고 배우고자 하는 것은 아무곳에서나 쉽게 배울 수 있는 기본기를 익히고자 하는 것이 아닙니다. 대체로 기본기술들을 마스타 했다면 초단정도의 실력이 된 것입니다. 초단 정도의 실력에서 만족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모든 무술이 같겠지만 합기도는 특히 유단자가 된 그 이후 부터가 매우 중요합니다. 배움을 계속 이어가지 못하게 되면 오랜세월이 지나도 실력에 변화가 없게 됩니다. 오히려 퇴보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처음 시작하는 사람은 어디에서 배우고 오랫동안 함께해야 할 곳이 어디인지를 신중하게 결정해야 합니다. 이곳 저곳을 기웃거리듯 떠도는 사람은 이방인으로 밖에 취급되지 않습니다. 깊이가 없는 운동은 뜨내기를 상대하는 곳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가볍게 배워서 쉽게 가르칠 수 있는 것은 모두 깊이가 없는 것들 뿐입니다. 젊었을때나 가능한 한 때 무술이 있고 오랜세월 축적되어가는 깊이를 가진 운동이 있습니다. 정통 합기도가 바로 그런 것입니다.

 

 그러한 세월의 과정속에서 실력에 맞는 승단(昇段)이 이루어집니다. 하루 아침에 고단자가 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때문에 끝없는 구도(求道)를 추구하는 선생이 있고 선배와 후배들이 서로 찾아 다니며 높은 단계의 발전을 도모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더 많은 강습회가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중앙은 물론 지방에서도 그런 노력이 필요합니다. 더불어 알아야 할 것은 기술적인 발전과 함께 인간관계도 발전해야 합니다. 정통성은 하나의 단체가 형성되고 발전, 유지되는 기본 틀이 됩니다.   

 

합기도는 시합을 하지 않습니다. 기술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오직 테크닉만 배우고 그만두는 사람과 함께 하는 것만큼 힘빠지는 것도 없습니다. 언제든 그만둘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은 관장이나 수련생이나 서로에게 불행한 일입니다. 더이상의 발전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현재 여러분의 실력은 함께 쌓아온 우정만큼 발전한 것이라고 해도 틀린 것이 아닙니다. 그렇게 25년이란 세월동안 우리는 정신적으로 기술적으로 매우 빠른 변화가 있었습니다. 


  • ?
    원주아이키도 2014.03.26 16:52
    예상외로 잘나온것같습니다!
    모델이란 직업을 가진분들은 타고나야할듯합니다~~
  • ?
    제주오승도장장 2014.03.26 21:07
    20주년 전국연무대회를 축하드립니다..
    사진도 아주 잘 나온것 같습니다..^^
    정통합기도를 만난것은 큰 행운입니다..
    고맙습니다..^^
  • ?
    평촌 2014.03.27 10:03
    그변화의 시간에 선생님과 같이 해서 행복했고 미래도 쭉 행복한 시간을
    같이 할 수 초심자의 맘으로 계속 함께 하겠습니다. ^^
  • ?
    이순길 2014.03.27 22:45
    좋습니다^~^
  • ?
    김희숙 2014.03.28 01:24
    우와..훈훈하네요~>ㅅ<)
  • ?
    이우림 2014.03.28 14:39
    우와 도복의 하얀색과 하카마의 검은색이 어우러져 다들 너무 멋지십니다.
    모두들 빛나고 계시는군요. 아름답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근 수정일
324 어린이 위주의 도장과 성인위주의 도장이 틀린점 [2]  fileimage KAM 2014.05.19 16630 2014.05.20
323 무술과 종교는 통하는게 있다. [5]   KAM 2014.05.14 16385 2014.05.19
322 무도인이 바로서야 합니다. [5]   KAM 2014.05.09 16330 2014.05.12
321 사진을 통해서 보는 20주년 기념영상 (제작 김 웅) [5]   KAM 2014.05.08 18023 2014.05.09
320 제20회 전국연무대회를 마치면서 [7]  fileimage KAM 2014.05.06 16144 2014.05.08
319 제4회 우호연무회 1부(동영상) [4]   KAM 2014.05.03 17336 2014.05.08
318 책임을 지지 않는 사람들이 사는 곳 [5]   KAM 2014.04.30 17381 2014.05.02
317 절목(節目) [6]  fileimage KAM 2014.04.22 16174 2014.04.26
316 유행에 따라 변하는 관계 [4]   KAM 2014.04.16 16989 2014.04.17
315 아는 것 만큼 보인다. [4]  fileimage KAM 2014.04.01 19321 2014.04.03
314 '평생무도' [4]  fileimage KAM 2014.03.29 18778 2015.12.07
» 기술적인 발전과 함께해야 하는 것은 [6]  fileimage KAM 2014.03.26 17352 2014.03.28
312 함께 살아가는 사회 [7]   KAM 2014.03.21 17779 2014.03.27
311 합기도의 재평가 [5]   KAM 2014.03.16 18601 2014.03.19
310 성인 무술의 중심 [1]  fileimage KAM 2014.03.14 19735 2014.03.14
309 파트너를 위험하지 않게 [7]  fileimage KAM 2014.03.08 17785 2014.03.12
308 좋은 관계 속에서 성장하는 무술이 되어야 한다. [5]  fileimage KAM 2014.03.04 17533 2014.03.05
307 부도장장의 귀환 [11]  fileimage KAM 2014.02.26 18860 2014.02.28
306 무(武)가 잘 어울리는 사람 [11]  fileimage KAM 2014.02.24 16759 2014.02.27
305 앵꼬 [21]  fileimage KAM 2014.02.18 19131 2014.02.27
Board Pagination ‹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33 Next ›
/ 3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 사단법인 대한합기도회  |  
  • 주소: 121-100 서울특별시 마포구 노고산동 31-8 (B1)  |  
  • 전화번호: (02) 3275-0727  |  
  • FAX: (02) 704-9598  |  
  • 이메일: aikidokorea@gmail.com

SITE LOGI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