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살것인가?

by KAM on Mar 25, 2016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련을 하다보면 초심자에게 과시욕이 앞서다 보니 힘을 조절하지 못하는 선배들을 볼 때가 있다. 아이키도라는 운동에 적응이 될 때까지는 부드러운 움직임과 상대에 대한 주의를 놓치지 않아야 하고, 숙련도에 맞게 기술 강약과 완급을 조절하며 성장을 도와야 한다. 초심자를 거칠게 다루는 것은 으스대는 것이라고 밖에는 볼 수 없다.

가해를 하는 그런 방식으로 선배의 도움을 받고 성장했다면, 나중에 선배가 되었을 때 똑같은 방식으로 후배에게 전하려 할 것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에서도 똑같은 현상이 일어난다. 살기 좋은 세상은 힘없고 가난한 사람들이 만드는 것이 아니다. 부유하고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 만들어야 한다.

약자가 강자에게 베풀고 요구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부자가 가난한 자에게 베풀고, 강자가 약자에게 양보한다. 권력을 가진자가 가지지 못한자에게 관용으로 대해야지만 약자가 절대 다수인 세상에서 희망이 생기고 살기 좋아지는 것이다. 권력을 남용하고 약자를 무시하고 군림하려는 횡포가 만연하게 되면 결국 부와 권력을 쟁취하기 위한 치열함만 되물림되고 반복될 뿐이다.


지금 우리는 좋은 세상에서 살고 있는가? 아니면 힘있는 자들의 횡포와 무시속에서 힘들어 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그 질문에 대한 답은 내가 살고 있는 곳이 권력을 남용하고 있는지, 약자를 괴롭히고 있는지, 없는 사람을 무시하고 가해하며 군림하려는 곳에서 살고있는지 치열하게 경쟁하는 것이 그것 때문이 아닌지 살펴보면 그 사회가 보인다. 도장(道場)도 하나의 사회다.

아이키도에서는 힘을 함부로 남용해서는 안된다. 절대 약자일 수 밖에 없는 초보자를 배려하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몸에 스며들어야 하고, 그것이 기술로 표현되어야 한다. 어떻게든 자신을 과시하려 하고 상대를 함부로 다루거나 평가하려 해서는 안된다. 함께 수련하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는 기술의 표현 과정에서 촘촘히 뭍어 나온다.

아이키도는 누가 강하냐에 대한 문제를 다루는 운동이 아니다. 배려와 절제를 통해서 깨달음을 추구하는 무도다.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분명한 방향이 있어야 한다. 지금 우리는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깨달음이 절실한 시대에 살고 있다. 아이키도는 관계 속에서 그 해답을 주고 있다. 


f362ee9a1811a63670e47d4c6bd95be9.jpg

  • ?
    강남도장_정성진 2016.03.25 10:06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분명한 방향이 있어야 한다." 이 말씀에 깊이 공감하며 큰 깨달음을 얻습니다. 회장님 말씀처럼 아이키도 수련을 하다 보면 그런 방향성을 잡을 수 있겠다는 아주 좋은 느낌과 희망을 얻게 됩니다. 이런 좋은 무도를 통해 좋은 사람들과 관계를 맺고 이어갈 수 있어서 기쁩니다. 감사합니다

  • ?
    修德政劍(정종우) 2016.03.25 10:09
    늘 좋은 말씀 감사 드립니다. 바른 방향을 갖고 어떻게 살것인지 치열하게 고민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근 수정일
511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듯, 合氣道는 합기도다. [4]  fileimage KAM 2016.05.07 10252 2016.05.09
510 합기도의 안전성 - 강剛을 넘어서 유柔로 - [4]  fileimage KAM 2016.05.03 12587 2016.05.04
509 합기도는 태권도가 아니다. [2]  fileimage KAM 2016.04.29 11518 2016.05.04
508 합기도가 바라보는 강剛과 유柔 [5]  fileimage KAM 2016.04.26 11526 2016.04.30
507 더욱 높아진 합기도의 국제적 위상 [2]  fileimage KAM 2016.04.22 10447 2016.04.23
506 AIMS의 IOC(국제올림픽) 가맹과 관련하여 [4]  fileimage KAM 2016.04.20 11032 2016.04.25
505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22]  fileimage KAM 2016.04.19 12743 2016.06.16
504 합기도를 이해하는 또다른 시각 [3]   KAM 2016.04.18 12104 2016.04.21
503 합기도(Aikido) 기술체계와 발전 [4]  fileimage KAM 2016.04.15 12893 2016.04.20
502 국제합기도대회를 준비하며  fileimage KAM 2016.04.12 10637 2016.04.20
501 [퀴즈] 이 사람은 누구일까? [12]  fileimage KAM 2016.04.07 10431 2016.05.08
500 정년이후 무엇으로 보람을 느낄 것인가? [4]  fileimage KAM 2016.04.07 11786 2016.04.20
499 비전(秘傳) [4]  fileimage KAM 2016.04.04 10251 2016.04.06
498 관견(管見): 대롱 구멍으로 사물을 본다 [2]   KAM 2016.03.30 10865 2016.03.30
» 어떻게 살것인가? [2]  fileimage KAM 2016.03.25 10204 2016.03.25
496 도(道)는 길이다. [2]   KAM 2016.03.22 10049 2016.03.22
495 보여주기 보다는 함께 즐기면서 성찰하는 무도 [4]  fileimage KAM 2016.03.16 10804 2016.03.21
494 아이키도 행복론 [5]  fileimage KAM 2016.03.14 10307 2016.03.15
493 아이키도는 유술을 하면서도 검(劍)의 멋스러움이 있다. [1]  fileimage KAM 2016.03.10 10615 2016.03.10
492 合氣道가 하지 말아야 하는 것은 무엇인가? [4]  fileimage KAM 2016.03.07 9967 2016.03.0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2 Next ›
/ 3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 사단법인 대한합기도회  |  
  • 주소: 121-100 서울특별시 마포구 노고산동 31-8 (B1)  |  
  • 전화번호: (02) 3275-0727  |  
  • FAX: (02) 704-9598  |  
  • 이메일: aikidokorea@gmail.com

SITE LOGI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