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에도 품격이 있다.

by KAM on Nov 13, 2018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c0737268d62d22db2867b9986f25e898.jpg

<사진>러시아에서 열린 월드컴뱃게임즈에 출전한 김도환 한국대표 연무 모습

 


과거 무술은 싸움을 전제로 연마하였다. 하지만 시대가 변함에 따라 무술도 하나의 도를 갖추면서 무도가 되었다. 무사에게 싸움은 필연이고, 싸움에서는 승부가 따른다. 아이키도는 시합을 하지 않지만 승부를 가른다는 점에서 무술이다.


옛날 전투가 끊임없이 일어났던 전국시대 때 싸우는 자를 무사시, 즉 무장(武將)이라 했다. 갑옷(鎧, 요로이)을 입고 다니던 시대에 무장은 싸워서 이기는 것에만 신경을 쓴 것이 아니라 명예스럽게 이기는 것을 생각했다. 칼이 없는 상대를 공격하지 않았고 적이 칼을 놓치면 자신도 칼을 놓고 싸웠다.


서부개척시대에서 총이 없거나 등을 보이고 있는 상대를 쏘는 것은 비겁하다고 생각하는 것과 같다. 싸움에도 품격이 있다는 생각을 했다. 승부에도 명예가 있었던 것이다. 시대가 변하고 싸움의 패턴도 바뀌면서 어떻게든 이기기만 하면 된다는 생각이 지배하는 세상이 되었다.  


현대 무도는 싸우는 것에도 품격이 있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옛 무사도(武士道)의 재탄생이라 생각할 수 있다. 유럽에서는 명예를 목숨처럼 생각하는 기사도(騎士道)가 있었다. 이기는 것만 추구하는 술(術)의 시대가 품격에 대한 깨달음을 추구하는 도(道)로의 시대적 변화가 일어났다.


무장은 품격을 갖춰야 하고 명예를 목숨처럼 생각하는 자들이었다. 품격과 명예는 비례하여 성장한다. 일본에서 발생한 무술은 시대의 변천에 따라 오직 이기는 기술에서 인간적인 품격을 중시하는 무도로 변화 했다. 불명예 스러운 승리는 오히려 명예스러운 패배보다 못한 것이다.


일본의 현대 무도는 선배가 후배의 성장을 도와주는 '교검지애(交劍知愛)'가 수련의 중심이 되었다. 기술이 깊어지고 높아질수록 품격이 향상되어야 한다. 그래서 졌다고 해도 품격있는 모습을 갖추는 것이 불명예스럽게 이기는 것보다 낫다. 가끔 스포츠 경기에서 어떻게든 이기겠다고 반칙을 가벼이 여기는 선수가 나오곤 한다.


승리에도 명예가 있다. 이기려고만 하는 자는 가장 낮은 레벨이다. 생각없이 단순히 이기는 것만을 위한 연습을 하는 사람과 품격을 생각하며 연습하는 사람은 품성에서 큰 차이가 나타난다. 기술은 단순하게 강하고 빠르기만 하는 것보다 어렵더라도 품격을 의식하며 연습하는 것이 좋다.


나의 발전을 도와 주는 파트너를 보호해야 하는 책임까지 생각하는 연습을 할 때 좋은 자세와 조화로운 인성을 만든다. 품격이 있어야 명예도 있다. 연습은 어려운 기술을 신중히 생각하면서 하고 훈련할 때는 숙달된 기술을 생각하지 않고 펼쳐야 한다.


무도에서 이기려고만 하는 것은 가장 낮은 레벨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레벨이 높아짐에 따라 품격이 달라져야 한다. 연습을 하면 할 수록 허리는 반듯해야 하고 부동(不動)의 자세를 갖춰 몸도 마음도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  


항상 싸움을 준비하며 갑옷을 입고 있었던 옛날에는 소중한 목숨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했지만, 전쟁이 없는 현대에 와서 무술은 싸워서 이기기 위한 것 이상으로 품격을 완성하는 것에 더 가치를 두고 있다.


 그것이 시대에 따라 모든 무술이 가야하는 길, 즉 무도(武道)라는 것이다. 무도의 가치는 시대의 흐름과 함께 한다.


품격있는 무도, 만유애호의 도인 아이키도(合氣道)를 배워보세요.  



d40916826de0e2648b5ee9e93def3116.jpg

TAG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근 수정일
645 서로 존중하는 마음을 키우는 것  new KAM 2019.06.24 30 2019.06.24
644 승리를 상품으로 하고 있는 것   KAM 2019.05.17 381 2019.05.17
643 합기도는 왜 시합을 하지 않는가  fileimage KAM 2019.05.10 381 2019.05.10
642 싸울 때는 그리고 이기는 법  fileimage KAM 2019.04.25 578 2019.04.25
641 [칼럼] 3부 대동류와 합기로의 여정  fileimage KAM 2019.03.22 1255 2019.03.30
640 국제합기도연맹, 대한합기도회 승인장 [1]  fileimage KAM 2019.02.16 1304 2019.03.02
639 무엇이 무도인가? [2]  fileimage KAM 2019.02.09 1253 2019.03.02
638 슬프게 하는 것들 [1]  fileimage KAM 2019.02.01 1406 2019.02.12
63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무술 [2]  fileimage KAM 2019.01.26 1213 2019.02.01
636 이키가이(IKIGAI)  fileimage KAM 2019.01.10 8178 2019.01.10
635 2019 새로운 시작  fileimage KAM 2019.01.02 1210 2019.01.02
634 나는 합기도를 사랑한다.  fileimage KAM 2018.12.31 1090 2018.12.31
633 합기도 기술 이해하기  fileimage KAM 2018.12.23 1221 2018.12.23
632 한 해를 마무리 하면서  fileimage KAM 2018.12.18 1027 2018.12.19
» 승부에도 품격이 있다.  fileimage KAM 2018.11.13 2639 2018.11.13
630 평생무도는 액자가 아니라 몸에 새겨야 한다  fileimage KAM 2018.10.30 2136 2018.10.30
629 손목을 잡는다는 것에 대한 이해  fileimage KAM 2018.10.17 2833 2018.10.18
628 모두가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무도  fileimage KAM 2018.10.03 2300 2018.10.03
627 검도와 아이키도 이야기 [1]  fileimage KAM 2018.09.16 2931 2018.09.18
626 무술을 대하는 현대인의 자세 [2]  fileimage KAM 2018.07.26 2865 2018.09.0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3 Next ›
/ 3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 사단법인 대한합기도회  |  
  • 주소: 121-100 서울특별시 마포구 노고산동 31-8 (B1)  |  
  • 전화번호: (02) 3275-0727  |  
  • FAX: (02) 704-9598  |  
  • 이메일: aikidokorea@gmail.com

SITE LOGI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