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무도는 액자가 아니라 몸에 새겨야 한다

by KAM on Oct 30, 2018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2년전 타다선생 영상>


연세가 한국 나이로 90세이신 타다(多田 宏, 1929~) 선생께서 연무하는 영상을 보고 "어이없네! 나하고 한번 붙어보자!"는 댓글이 올라 왔다고 해서 찾아봤으나 댓글이 지워지고 없었다. 강한 자극을 좋아하는 사람은 무술도 빠르고 강한 것을 좋아하게 된다. 감정 표현도 양극단을 치닫을 때가 많다. 평범, 중립, 보통 등등의 단어를 모욕으로 느낀다. 나도 어렸을 때 경쟁적인 무술을 해온 사람이었다. 그래서 누군가에게 지는 것이 싫어 빠르고 강한것 만을 찾았다.

오늘은 아이키도를 선택한 내 경험을 이야기 해볼까 한다. 태권도 관장인 아버지의 영향으로 인해 어렸을 때부터 태권도를 했고 선수로 시합에도 나갔다. 태권도 선수로 활약하던 친구들도 많았다. 그 당시 유난히 발이 길고 빠른 친구가 있었는데 그와 겨루기를 하면 점수를 빼앗겨 질 때가 많았다. 그 친구를 꺾어보려는 생각에 나는 유도를 비롯해서 권투도 하고 하단 공격도 하는 합기도에 킥복싱까지 강하다고 하는 것은 다 했다.

태권도 시합 준비를 위해 아버지 도장에 와서 연습하던 친구들이 내가 여러가지 기술을 연습한 이후부터 나와는 연습을 못하겠다며 겨루는 것을 피했다. 당시는 이겼다고 우쭐했지만, 룰을 벗어난 나의 기술에 친구들은 부상을 얻을 뿐 태권도 시합을 위한 경험치를 쌓는데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시간 낭비 그 이상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제대로 이겼다고 할 수 없는 철부지 행동이었다.

무에타이를 도입하기 위해 태국에 갔을 때 선수들의 훈련, 경기, 그리고 그에 임하는 프로 선수들의 태도를 보면서 그동안 내가 했던 격투기가 얼마나 우물안 개구리였는지를 실감하였다. 그랬기에 무에타이를 도입하고자 했던 내 마음이 더 절실했는지도 모른다. 이후 태국의 우수한 트레이너를 영입하여 국내 타격기 무술계에 체계적인 훈련 방법과 선진 시합 기술을 보급하였다는 사실은 이미 자타가 인정하는 사실이다.

하지만 파워와 스피드가 우선인 무술은 결국 정점을 찍은 후 하향 곡선을 탈 수 밖에 없는 사례를 내 자신에서만이 아니라, 수 많은 선후배를 통해서 보아 왔다. 수련 기간은 짧고 '평생무도'라는 말은 액자에서나 볼 수 밖에 없는 종목들이 많은 것은 숨길 수 없는 현실이다. 타격기 무술을 하고 있지만 늘 마음 한 구석에 그런 고민을 품고 있었다.

합기도(Hapkido) 시범을 위해 방문했던 타이완에서 처음으로 접한 아이키도는 내게 충격이었다. 한국에서는 원로 아닌 원로 대접을 받을 수 밖에 없는 나이를 훌쩍 넘긴 선생들의 움직임을 보고 내 눈을 의심했다. 파워와 스피드가 아니라 경력이 더 해갈수록 쌓이는 공력이 보였다. 모든 기술이 몸의 중심으로부터 연결되어 상대의 공격을 중화시켜 버리는 모습에 넋을 잃어버렸다. 안정된 중심은 상대의 빠르고 강한 공격을 오히려 손쉽게 무장해제 시켜버렸다.

이후 나는 주저없이 평생무도 아이키도라는 여정을 떠났다. 그 과정에 이루 말할 수 없는 어려움이 닥쳤다. 왜색에 대한 논란, 국수주의 무술계의 비방, 실전성에 대한 비아냥, 경제적 어려움 등등. 이제서야 웃고 지날 일이지만, 일부 무술인들의 모임에서 일본 무술을 하면서 자신들의 정체성을 흔들어 놓는다고 정신을 차리게 만들어줘야 한다는 일이 있었다. 그 자리에 있던 선배가 "너희 중에 윤익암(대현)이랑 붙을 자신있는 사람 있어?"라는 말에 장중이 조용해졌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도 있다.

아흔을 바라보는 노인이 할 수 있는 무술이 무엇인가라고 자문하였을 때, 한치의 주저함도 없이 태극권과 아이키도를 꼽을 것이다. 둘 다 기본에서부터 허리 중심을 어떻게 움직이고 사용할 것인가를 중요하게 다룬다. 무술과 건강, 정신 수행 어느 쪽도 소흘히 하지 않는다. 움직이는 선(禪)이라 불리우기에 충분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래서 혼자하면 태극권이요, 둘이 하면 아이키도라는 말도 있다.

현대는 법보다 주먹이 앞서는 사회가 아니다. 실전 무술은 오히려 머릿속에나 존재하고 '인생이 실전'이라는 말이 더 와닿는 시대다. 인생이라는 실전에서 정말 강해지기 위한 방편으로 무술을 선택하고 그것이 추구하는 내공과 기술적 공력을 쌓아가는 것이 현명하다. 철없는 키보드 워리어가 잠시나마 비웃었던 타다 선생의 나이가 되었을 때를 생각해 보자.

나는 그때 선생처럼 도복을 입고 서 있을 수 있을까? 나아가 선생처럼 제대로 움직일 수 있을까? 미래를 준비하는 현명한 선택은 빠를수록 좋다. '평생무도'는 액자에 새기는 것이 아니고 내 몸에 새겨야 한다.


f39b1da9bc0a6b8ad877a45800453ae3.jpg

<타다 히로시 9단>
Files '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근 수정일
644 서로 존중하는 마음을 키우는 것   KAM 2019.06.24 347 2019.06.24
643 승리를 상품으로 하고 있는 것   KAM 2019.05.17 573 2019.05.17
642 합기도는 왜 시합을 하지 않는가  fileimage KAM 2019.05.10 577 2019.05.10
641 싸울 때는 그리고 이기는 법  fileimage KAM 2019.04.25 731 2019.04.25
640 [칼럼] 3부 대동류와 합기로의 여정  fileimage KAM 2019.03.22 1478 2019.07.14
639 국제합기도연맹, 대한합기도회 승인장 [1]  fileimage KAM 2019.02.16 1437 2019.03.02
638 무엇이 무도인가? [2]  fileimage KAM 2019.02.09 1388 2019.03.02
637 슬프게 하는 것들 [1]  fileimage KAM 2019.02.01 1538 2019.02.12
63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무술 [2]  fileimage KAM 2019.01.26 1351 2019.02.01
635 이키가이(IKIGAI)  fileimage KAM 2019.01.10 8356 2019.01.10
634 2019 새로운 시작  fileimage KAM 2019.01.02 1378 2019.01.02
633 나는 합기도를 사랑한다.  fileimage KAM 2018.12.31 1220 2018.12.31
632 합기도 기술 이해하기  fileimage KAM 2018.12.23 1394 2018.12.23
631 한 해를 마무리 하면서  fileimage KAM 2018.12.18 1170 2018.12.19
» 평생무도는 액자가 아니라 몸에 새겨야 한다  fileimage KAM 2018.10.30 2281 2018.10.30
629 손목을 잡는다는 것에 대한 이해  fileimage KAM 2018.10.17 2968 2018.10.18
628 모두가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무도  fileimage KAM 2018.10.03 2387 2018.10.03
627 검도와 아이키도 이야기 [1]  fileimage KAM 2018.09.16 3052 2018.09.18
626 무술을 대하는 현대인의 자세 [2]  fileimage KAM 2018.07.26 2994 2018.09.07
625 型은 그 자체로 실전일 수 없다  fileimage KAM 2018.07.23 2784 2018.07.2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3 Next ›
/ 3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 사단법인 대한합기도회  |  
  • 주소: 121-100 서울특별시 마포구 노고산동 31-8 (B1)  |  
  • 전화번호: (02) 3275-0727  |  
  • FAX: (02) 704-9598  |  
  • 이메일: aikidokorea@gmail.com

SITE LOGIN :)